Huffpost Korea kr

터키에서 트랜스젠더 여성이 강간당한 뒤 불에 타 죽은 채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ANDE KADER
Facebook
인쇄

터키에서 트랜스젠더(성전환자)들의 잇따른 피살을 둘러싸고 성 소수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터키 성소수자 수백 명은 지난주 숲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한데 카데르(22)의 사인을 규명해 책임자를 처벌하라며 21일(현지시간) 이스탄불 탁심 광장에서 집회를 열었다.

카데르의 시신은 불에 심하게 훼손돼 친구가 영안실에서 신분을 겨우 확인했다.

그는 성매매업에 종사하는 활동가였다.

작년 6월 이스탄불 성소수자 행진을 가로막으려는 진압경찰과 물대포 앞에 앉아 저항하는 모습이 많은 이들의 뇌리에 남아 성소수자 권리의 아이콘이 됐다.

그러나 카데르 사건으로 인해 체포된 이는 아직 아무도 없다.

이스탄불 성소수자 연대협회의 대변인은 "카데르 살인사건의 책임자들을 찾을 때까지 시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한 활동가는 "트랜스젠더들이 정치적으로 살해된다"며 "이성애 규범과 보수적인 교육 체계가 우리를 포용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성소수자 인권단체 '트랜스젠더 유럽'이 올해 3월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터키는 유럽에서 트랜스젠더 살인사건이 가장 많은 곳이다.

2008년 1월부터 작년 12월까지 터키에서 트랜스젠더 41명이 살해됐고 이탈리아가 22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최근 몇 주 동안에 2명이 잇따라 살해돼 성소수자 공동체의 분노는 한층 더 커졌다.

Close
트랜스젠더 아이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