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폴란드 육상 은메달리스트가 자신의 리우 올림픽 메달을 경매에 내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efault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원반던지기 은메달리스트 피오트르 말라초프스키(28·폴란드)가 어린이 난치병 환자를 위해 메달을 경매에 내놨다.

말라초프스키는 지난 19일(한국시간)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해 3세인 올렉 시만스키가 망막아세포종이라는 희소병에 걸려 치료를 받아야 한다"라며 "리우올림픽에서 받은 은메달을 경매로 내놓겠다. 시만스키가 눈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수술비가 모였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망막아세포종은 망막에 생긴 암이다. 주로 5세 이하의 어린이에게 발생하며 전이 이전에 치료를 받으면 생명을 구할 수 있다. 말라초프스키는 사만스키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뒤 4년간 열심히 훈련해서 받은 은메달을 기꺼이 내놓기로 결심했다.

그는 "시만스키는 거의 2년간 눈 주변에 퍼진 암과 싸웠다"라며 "안타깝게도 폴란드엔 시만스크를 치료해줄 수 있는 곳이 없다. 미국 뉴욕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메달을 판매한 수입은 전액 사만스키의 치료비로 쓰인다. 은메달을 구매하고자 하는 이는 메시지를 보내달라"라고 밝혔다. 말라초프스키는 "사만스키에겐 이 은메달이 그 어떤 금메달보다 값진 메달이다"라고 덧붙였다.

default

미국 폭스스포츠에 따르면, 말라초프스키의 은메달 가격은 22일(한국시간) 현재 약 2만 달러(약 2천200만원)까지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만스키의 수술비는 여비를 합쳐 총 12만 6천 달러(약1억4천200만원)가 필요하다.

말라초프스키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며 국가의 스포츠영웅으로 떠올랐고, 작년 베이징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받았고 이번엔 은메달을 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