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우럭·전복·넙치·돌돔 등 양식장 어패류가 집단폐사해 피해액이 300억을 넘어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
연합뉴스
인쇄

전국에서 양식장 어패류가 집단폐사하고 있다. 아직 원인은 분명하지 않지만 무더위에 따라 바닷물 수온이 올라가면서 벌어진 일로 추정되고 있다.

남해안에는 수산물 양식의 천적인 적조까지 확산하고 있어 현재 300억원을 약간 웃돌고 있는 수산물 피해가 앞으로 눈덩이처럼 불어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22일 각 자치단체에 따르면 지난 21일 전남 여수시 경호동 앞 해상양식장에서 우럭 50만마리(2어가)와 돌돔 3만마리(1어가)가 폐사해 3억원의 피해를 봤다.

우럭 피해 양식장은 적조가 발생하지 않은 곳이고 돌돔 피해 양식장은 적조가 발생한 곳이다.

전남도와 여수시는 폐사 원인을 규명하고자 남해수산연구소에 시료 분석을 의뢰했다.

완도군 금일읍 등 해상양식장에서 지난 16일부터 전복이 폐사하기 시작해 현재까지 2천500만마리(260어가)가 폐사했다.

고흥군 전복 종패양식장에서 종패 25만마리(1어가), 장흥군 해상양식장에서 넙치 5만2천마리(1어가)가 각각 폐사했다.

전복, 전복 종패, 넙치가 폐사한 곳 모두 적조 발생 지역은 아니다.

현재까지 전남도내 수산물 피해액은 200억원 가량에 달한다.

수산당국이 정확한 폐사 원인을 규명하는 가운데 고수온이 직간접적인 폐사 원인일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d

17일 오전, 경남 통영시 산양읍 앞바다 양식장 어류들이 집단 폐사한 모습. ⓒ연합뉴스

경남에서는 지난 12일부터 수온이 급상승하기 시작해 우럭 59만 마리, 볼락 66만 마리, 넙치 18만5천 마리, 쥐치 7만 마리, 방어 3천마리 등 150만8천마리가 폐사했다.

피해액은 19억500여만원에 달했다.

부산에서도 양식어류와 전복 5만8천700마리가 폐사해 피해액이 1억8천만원에 달했다.

부산, 경남에서는 적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북 포항 양식장 25곳에서도 강도다리, 넙치, 우럭 등 46만5천600마리가 폐사해 피해액이 8억6천900만원에 달했다.

충남에서도 바닷물 수온이 올라가면서 태안 326만4천마리, 서산 75만마리, 보령 57만4천마리 등 모두 양식어류 458만8천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이에 따른 피해액도 75억원을 넘어섰다.

d

22일 경남 거제시 사등면 앞바다에서 한 어민이 키우던 수하식 멍게를 들어 올려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자치단체들은 폐사 어류를 신속하게 수거해 2차 오염을 막고 양식어민들에게 사료 공급을 중단하고 산소 공급 확대하도록 하는 등 추가 피해 최소화를 위한 어장지도에 나서고 있다.

또한, 자연재난조사 및 복구계획수립 지침에 따라 영어자금 이자 감면과 사료 구매자금 상환 기간 연장 등 피해 어가들을 위한 대책을 시행할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해수면 최고기온이 30도까지 오르고 적조까지 확산할 조짐을 보여 수산물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육지 온도가 낮아진 뒤 1주일이나 10일이 지나야 해수면 온도가 낮아진다"며 "따라서 이번 주말에 육지 폭염이 한풀 꺾인다고 해도 고수온은 다음 달 초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고수온·적조로 인한 수산물 피해가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태풍이 양식장 등에 피해를 주기도 하지만, 고수온으로 수산물 피해가 확산하는 상황에서는 해수면 온도를 낮추는 효자 노릇도 한다"며 "이달 말까지 태풍이 온다는 기상정보도 없어 이래저래 고수온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