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9호 태풍 민들레의 북상으로 일본에서 결항이 이어지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OKYO SUMMER LAND
연합뉴스
인쇄

일본에 강력한 태풍이 잇따라 접근하고 있다. 이에 이번 9호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온 도쿄도를 중심으로 일본 열도에 비상이 걸렸다.

22일 일본기상청에 따르면 9호 태풍 민들레는 이날 오전, 도쿄 남쪽 해상 이즈쇼토(伊豆諸島)와 시즈오카(靜岡)현 이즈반도로 접근했다.

이 태풍은 시간당 20㎞의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 태풍이 오후쯤 도쿄를 지나 북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태풍이 수도권 진입이 예상되며 이날 오전 도쿄 하네다(羽田)공항에서는 항공기가 대거 결항했다. 또 오전 기준으로 하네다와 기타큐슈(北九州), 신치토세(新千歲) 공항 등을 운항하는 국내선 항공기 387편이 결항했고, 김포공항과 하네다공항 구간 등 국제선 항공편 결항도 이어졌다.

tokyo summer land

도쿄와 수도권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철도편도 폭우와 강풍의 영향으로 일시 운행이 정지되는 등 영향을 받고 있다.

이날 오전 시즈오카현에서는 국지적으로 시간당 100㎜의 폭우가 내렸으며, 도쿄와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수도권 일대에도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도쿄와 가나가와현, 시즈오카현 등 주민들에 대해 산사태나 지반 붕괴 가능성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NHK는 태풍 접근에 따라 이날 오전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태풍 특보 체제로 전환해 주요 항만과 철도역 등의 상황을 전하고 있다.

10호 태풍 라이언록도 일본 남쪽 해상에서 발생했으나 움직임은 정체된 상태다. 그러나 일본 기상 당국은 이 태풍의 진로에 대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앞서 일본 열도에 접근했던 11호 태풍 곤파스는 이날 새벽 홋카이도 주변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