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경찰청장은 특별감찰관의 말에 상당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이상원 서울지방경찰청장 | 연합뉴스
인쇄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한 자료 요구에 경찰이 제대로 응하지 않았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이상원 서울지방경찰청장이 해당 발언에 대해 "언짢았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22일 오전 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언론에 '자료 제공도 안 했다'고 하는데 사실관계가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이 감찰관이 자료 61건을 요구했고 이 가운데 보유하고 있지 않은 자료와 중복 자료, 개인 신상 등을 빼고 43건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제공하지 않은 자료 18건 중 12건은 갖고 있지 않은 자료이고 1건은 중복 자료, 1건(근무일지)은 양이 너무 많아 와서 열람하라고 요청한 자료라는 것이다.

24

이석수 특별감찰관

나머지 4건은 우 수석 아들의 병원기록 등 개인 신상자료라 제출하지 못했으며, 이에 대해서는 이미 소명했는데 다른 소리가 나오니 기분이 언짢았다는 것이다.

이 청장은 자료 제공을 해주지 않는다는 말에 대해 "(감찰 착수) 초반에 대한 얘기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며 "초반에는 자료를 검토하고 뽑는 등 여러 절차가 있지 않느냐"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난주 이 감찰관이 검찰 수사의뢰 등 발표하기 전인 이달 18일까지 순차적으로 자료를 계속 보냈다고 이 청장은 부연했다.

이 청장은 특히 "감찰관이 '청와대에서 목을 비틀었는지' 그런 말은 해서는 안 될 말인 것 같다"며 "우리도 엄연히 정부기관인데 청와대에서 압력 받은 것도 없고 우리대로 판단해서 하는 것인데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장에 동석한 서울경찰청 경비부장은 특별감찰관실이 출석을 요구한 6명 중 이상철 서울경찰청 차장을 포함해 5명이 조사를 받았다면서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다만 우 수석의 아들은 본인이 원하지 않아 조사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감찰과 관련해 직무상 기밀누설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석수 특별감찰관은 22일 오전 8시45분께 서울 청진동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해당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검찰이 부르면 제가 나가서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