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이 최초의 해외 군사기지를 아덴만 인근 지부티에 짓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INESE NAVY SHIP
A Chinese navy ship is seen docked after an exercise with Cambodian naval officers in Preah Sihanouk province, Cambodia February 26, 2016. REUTERS/Samrang Pring | Pring Samrang / Reuters
인쇄

세계의 전략 요충지인 아덴만 인근 지부티에서 중국 최초의 해외 군사기지가 현실화되고 있다.

아프리카 대륙과 아라비아 반도 사이 아덴만에 있는 너비 30㎞의 바브-엘 만데브 해협은 세계 무역 물동량의 20%가 통과하는 전략 요충이다. 이 해협에 접한 아프리카 쪽의 작은나라 지부티의 도랄레에서 지난 2월부터 중국의 첫 해외 해군 전초기지가 건설이 활발히 진행중인 상황을 월스트리트 저널이 20일 보도했다.

중국이 건설중인 해군 전초기지는 미국의 군사기지에서 약 15㎞ 떨어진 위치에 있으며, 90에이커(36만4천㎡) 규모이다. 내년 완공될 기지는 무기 저장, 선박 및 헬기 유지보수 시설, 그리고 소규모 중국 해병 및 특수병력 주둔지로 활용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china

마두드 알리 유세프 지부티 외무장관은 이 기지에서 중국 군 병력 주둔 규모의 정확한 한계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기지는 2천명이 넘는 병력은 수용할 수 없는 규모이며, 중국 쪽은 약 500명 정도를 주둔시킬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이 기지를 매해 2천만달러에 10년간 조차하고, 10년을 더 추가할 수 있는 조약을 맺었다.

중국은 미얀마,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파키스탄 등 인도양 국가에서 중국 민간회사들을 통해 상업항들을 확보하고 이를 연결해 자신들의 해로 안보를 지키는 이른바 ‘진주 목걸이’ 전략을 추진해 왔다. 이런 상업항 확보는 비용이 많이 들고, 유사시의 군사작전에 활용하기에는 제한이 많았다. 최근 들어 중국은 아프리카, 중동 지역에서 소규모 군사력을 주둔하거나, 민간 활용도 가능한 시설을 확보하는 쪽으로 전환했다.

중국 인민해방군 군사과학아카데미가 2013년에 출간한 한 전략보고서는 해외에 “보급 거점과 제한적인 군사력 주둔”을 설치하고, “관련 지역에 정치적, 군사적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이 지부티에서의 첫 해외 해군 전초기지로 현실화된 것이다.

아덴만은 중국이 수입하는 석유의 절반이 통과하는 지점이다. 중국은 2010년께 지부티에서 3개 항구, 2개 공항 및 수도·가스 파이프라인, 에티오피아로 연결되는 철도 등을 건설하거나 지금 지원을 하면서 지부티에 진출했다. 2013년 중국 국영회사들이 지부티 항구 운영권 지분을 매입했고, 2014년에는 새로운 도달레 다목적항 건설에 5억9천만달러를 투자했다. 지난해부터 해군 전초기지 건설을 논의했고, 이는 2월부터 현실화됐다.

건설중인 중국 기지 인근의 미국 및 프랑스 기지는 무인비행기 등을 보내 철저한 감시를 하고 있다. 지부티 미군 기지의 사령관 커트 손택 중장은 중국 기지가 자신들의 작전에 부정적 영향을 주지 말아야 한다고 거북한 반응을 보였다. 현재 미국은 지부티 기지에 4천명을 주둔시키며 중동에서의 무인비행기 작전을 주도하고 있다. 미국 쪽은 중국이 자국 기지에서 무인비행기를 포함해 군용기를 발진시키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중국은 이미 지부티 공군에게 중국 조종사가 운용하는 비행기를 제공했다. 지부티 공군은 또 지난 7월에 중국으로부터 2대의 수송용 경비행기를 제공받았다.

중국 관리들은 지부티에 건설중인 기지가 미국처럼 본격적인 군사기지가 아니고, ‘보급 시설’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중국 쪽은 현재 공개적으로 더 많은 해외 전초기지 확보를 협상중이다. 미국 국방부도 중국이 향후 10년 동안 몇개의 해외 군사기지를 확보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오만의 살랄라 항은 가장 유력한 곳이다. 세이셸 군도 및 파키스탄의 카라치 항도 유력하다.

해외에 군사기지를 운용중인 나라는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등으로 한정된다. 미국이 42개 국가에 군사기지를 갖고 있고, 영국, 프랑스, 러시아는 약 10개 안팎의 국가에 군사기지를 운용중이다. 중국도 이제 그 대열에 합류한 것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