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이 한미연합군사훈련에 '핵선제 타격'을 거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KOREA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guides the 3rd Meeting of Activists of the Korean People's Army (KPA) in the Movement for Winning the Title of O Jung Hup-led 7th Regiment in this undated photo released by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in Pyongyang on August 4, 2016. KCNA/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PICTUR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E AUTHENTICITY, CONTENT, LOCATION OR DATE OF THIS IMAGE.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 KCNA KCNA / Reuters
인쇄

북한은 22일 시작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대해 "우리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영토와 영해, 영공에 대한 사소한 침략 징후라도 보이는 경우 가차 없이 우리 식의 핵선제 타격을 퍼부어 도발의 아성을 잿더미로 만들어버리겠다"고 위협했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대변인 성명에서 "지금 이 시각부터 조선인민군 1차타격연합부대들이 '을지프리덤가디언' 합동군사연습에 투입된 모든 적 공격 집단들에 선제적인 보복타격을 가할 수 있게 항시적 결전 태세를 견지하고 있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성명은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에 대해 "철두철미 우리에 대한 실전적인 핵전쟁 도발 행위"라며 "조선반도의 현 정세는 사실상 임의의 시각에 핵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위기일발의 상태에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northkorea

이어 "사태의 심각성은 조선반도를 '통제불능'의 핵전쟁 발발 상황에 몰아넣는 합동군사연습이 극악무도한 정치적 고립과 전대미문의 경제적 제재와 같은 적대 정책이 모두 수포로 돌아간 상태에서 벌이는 최후발악적인 군사적 압살 공세라는데 있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그러면서 "수령옹위, 제도사수, 인민보위는 우리 혁명무력의 불변의 최대 사명이고 성스러운 본분"이라며 "만약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이 조금이라도 분별없는 망동을 보인다면 아직 세상이 알지 못하는 상상밖의 무차별적인 징벌이 가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지난 시기와는 비할 바 없는 우리 식의 핵선제타격 능력을 완벽하게 갖춘 우리 혁명 무력은 침략과 전쟁의 아성들을 모조리 쓸어버리고 공화국 남반부 해방의 승전 포성을 울릴 역사적 기회만을 고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us army korea

성명은 이번 입장 발표가 '위임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 밝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결정에 따른 것임을 시사했다.

한반도 전시상황을 가정해 열리는 을지프리덤가디언 한미연합군사훈련은 22일부터 약 2주간 진행된다.

앞서 우리 정부는 21일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탈북과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을 계기로 북한이 테러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며 국민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