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형제는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나란히 차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형제는 용감했다.”

영국의 앨리스터 브라운리(28)가 동생인 조너선 브라운리(26)와 함께 18일(현지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항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남자부 경기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차지했다. 형은 1시간45분01초, 동생은 1시간45분07초를 기록했다. 불과 6초 차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헨리 쇠만이 1시간45분43초로 동메달을 가져갔다.

alistair brownlee

트라이애슬론 남자부 경기는 수영 1.5㎞→사이클 40㎞→마라톤 10㎞를 소화해야 한다. 경기 뒤 앨리스터 브라운리는 “우리 형제가 1, 2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매우 자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니가 훈련 때 거의 죽도록 시켰다. 지옥에 가는 것 같았고 너무 힘들었다. 매일 고통 속에서 잠을 깼다”고 했다. 동생은 “나는 형한테 패하는 것에 익숙해졌다. 오늘 출발할 때 금과 은을 따는 게 꿈이었고, 우리는 해냈다”고 말했다.

alistair brown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