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수능 응시자 4명 중 1명은 재학생이 아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N SAT
연합뉴스
인쇄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원서 접수가 25일 시작되는 가운데최근 3년간 수능 지원자 중 졸업생 비중이 계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졸업생 지원자 중에서는 전년도에 대학 진학에 실패한 학생과 이른바 대학 학적을 유지한채 수능에 응시하는 '반수생'의 비율이 커진 것으로 분석돼 고등학교 때 진로진학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1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수능 지원자 중 졸업생 비중은 2014학년도 19.61%에서 2016학년도 21.56%로 증가해 20%를 넘어섰다.

숫자로 따져도 졸업생 지원자는 2014학년도 12만7천634명에서 2016학년도에는 13만6천90명으로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학령인구 감소 등의 영향으로 재학생 지원자 수는 2014학년도 50만9천81명에서 계속 감소해 2016학년도 수능에서는 48만2천54명으로 감소했다.

졸업생 지원자 중에서는 시험을 본 학년도의 전년도에 고등학교를 졸업한 지원자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원자 수는 2014학년도 수능 때 6만7천여명에서 2015학년도 시험에서는 6만9천여명, 2016학년도 수능에서는 7만1천여명으로 해마다 2천여명씩 증가하고 있다.

안 의원은 이들 중 대학에 진학한 뒤 휴학 등을 하고 다시 수능을 보려는 '반수생'들이 상당수였을것으로 추정하면서 고등학교에서 진학·진로지도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153개 대학 신입생 29만4천855명 중 17.2%인 5만779명이 입학한 해 휴학이나 자퇴를 했다"면서 "이들 대부분은 반수생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수능 수험생이 증가하는 것은 대학에 진학하지 못해 재수한 경우도 있지만, 고등학교 때 진로진학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고민 없이 택한 전공에 회의를 느낀 반수생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