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리디아 고, 100억대 사회공헌사업체 만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천재 골퍼' 리디아 고(고려대)가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최대 100억여원을 희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랭킹 1위로 뉴질랜드 교민인 리디아는 21일(한국시간) 열린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경기에서 최종 합계 11언더파 273타로 은메달을 땄다.

리디아의 아버지 고길홍씨(54)는 이날 경기장인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에서 딸의 진로와 사회공헌 계획 등을 밝혔다.

lydia ko

고 씨는 "리디아 상금으로 '공익사업체'를 만들어 빈곤 가정을 돕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금은 수백만 달러 규모로 생각하고 있으나 여건이 되면 최대 1천만 달러(약 112억 원)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고 씨는 "기금을 불려 수익금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할 계획이며, 구체적인 운영 방안과 출범 시기 등은 전문가에게 맡겼다"고 말했다.

리디아가 동의했느냐는 질문에 "딸은 뭐든지 남에게 해주고 싶어서 안달을 낸다. 그동안 받은 주변 도움을 늘 감사하게 여겨 보은하겠다는 의향을 자주 보였다"고 답했다.

실제로 리디아는 골프 꿈나무 지원 프로그램을 만들어 장학금을 주고 골프 지도도 해왔다.

작년에는 네팔 지진피해 구호성금으로 뉴질랜드 유니세프에 3만 달러를 전달했다.

고 씨는 공익사업체 기금이 충분하냐고 묻자 "최근 3년 상금과 보너스 등만 700만 달러를 넘는다. 후원업체가 11개나 된다"고 대답했다.

지원 대상은 뉴질랜드와 한국 빈곤 가정을 우선하여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