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실수로 고속도로로 진입했어도 돌아올 수 없는 요금소가 전국에 20개가 넘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한겨레
인쇄

회차로를 설치하지 않은 탓에 잘못 진입하면 다음 요금소까지 갔다가 되돌아와야 하는 고속도로 톨게이트(요금소)가 전국에 21곳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용기 의원(새누리)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가 관리 중인 전국 고속도로 요금소 334개 가운데 21곳에 회차로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운전자가 실수로 고속도로에 진입했을 때 회차로가 있으면 통행료 부담 없이 돌아서 나올 수 있지만, 회차로가 없는 폐쇄식 요금소는 고속도로에 들어가고서 가까운 요금소까지 갔다가 통행료를 내고 되돌아와 한다.

회차로가 없는 요금소는 주말 나들이객이 몰리는 영동고속도로에 많았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주 경기장과 가까운 평창, 속사, 진부 요금소 등에 회차로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서울을 가려는 운전자가 영동고속도로 둔내 요금소에서 방향을 착각해 강릉 방향으로 들어갔다면 왕복 34km(면온 요금소)를 갔다 되돌아와야 한다. 물론 통행료 1천700원은 지불해야 한다.

통영∼대전 고속도로 5개 요금소(단성, 생초, 지곡, 서상, 북통영)에도 회차로가 없다.

단성 요금소에서 통영 방향으로 잘못 나가면 서진주 요금소까지 왕복 31km를 갔다 와야 하는 불편함을 겪어야 한다.

정용기 의원은 21일 "회차로 없는 요금소에 실수로 들어서면 운전자들이 수십 km에 달하는 거리를 돌아와야 하고, 통행요금까지 부담해야 한다"며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운전자들이 불편을 줄일 수 있도록 실태점검에 나서고, 예산을 반영해 회차로 설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