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해 학교 폭력 신고에서 폭행은 줄었는데 이것은 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CHOOL BULLY
shutterstock
인쇄

학교에서 눈에 띄는 학생들 간의 폭행은 감소했지만, 마음에 상처를 주는 모욕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경찰청이 올해 들어 지난 7월까지 117센터로 접수한 학교폭력 신고 2천89건을 분석한 결과, 폭행이나 공갈이 전체의 39.4%인 824건으로 가장 많았다고 21일 밝혔다.

그러나 비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46.9%)보다 7.5% 포인트 낮아졌다. 왕따와 추행·강요도 각각 6.6%에서 5.2%, 3.8%에서 3.1%로 비율이 떨어졌다.

반면 모욕은 720건으로 지난해(27.4%)보다 7.1% 포인트 상승한 34.5%를 기록했다.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거나 말다툼하다가 심한 욕설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학교폭력을 신고한 학년별로는 초등학생이 전체의 59%인 1천233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학생 428명(20.5%), 고등학생 249명(11.9%) 순이었다.

경찰은 이 가운데 38건을 정식으로 수사하고 363건을 학교전담 경찰관에게 통보해 필요한 조처를 하도록 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학교폭력 예방 교육과 캠페인 등으로 눈에 띄는 폭행이나 공갈은 많이 줄었지만, 마음의 상처가 되는 모욕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