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인비가 116년 만의 올림픽 골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INBEE
박인비가 2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코스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골프 경기 4라운드 3번 홀에서 퍼팅에 성공한 뒤 갤러리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박인비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파71·6천245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1900년 파리 대회 이후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다시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박인비는 세계 남녀 골프 사상 최초로 '커리어 그랜드 슬램'과 올림픽 금메달을 모두 이뤄낸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이룩했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11언더파 273타로 은메달을 따냈고 펑산산(중국)이 10언더파 274타,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park and koh
박인비(왼쪽)가 2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코스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골프 경기 4라운드 2번홀로 이동하며 리디아 고와 대화하고 있다.

한국 선수로는 양희영(27·PNS창호)이 9언더파 275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고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5언더파 279타로 공동 13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세영(23·미래에셋)은 1오버파 283타, 공동 25위를 기록했다.

박인비의 금메달로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 금메달 9개째를 획득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