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인천상륙작전' 관람 배경을 이렇게 설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주말을 맞아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영화 '인천상륙작전'을 관람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영화 티켓을 예매한 일반 시민들 및 대통령 비서실 소속 수석 비서관 4명, 청와대 행정인턴 15명과 나란히 이 영화를 감상했다.

박 대통령이 외부에서 영화를 본 것은 지난 5월 북한의 실상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태양 아래'를 감상한 이후 3개월 만이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의 안내로 영화관에 입장한 박 대통령은 다른 관람객들의 박수를 받으며 좌석에 앉아 양옆에 자리한 인턴들과 반갑게 인사한 뒤 곧바로 영화에 몰입했다.

약 2시간만에 상영이 끝난 뒤 앞줄에서 영화를 본 한 여성 관객이 뒤를 돌아보며 "대통령님, 힘내세요. 응원합니다"라고 인사를 건네자 박 대통령은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다.

박 대통령이 영화관에서 퇴장할 때에는 시민들이 다시 박수를 보냈다.

pgh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이번 '인천상륙작전' 관람은 누란의 위기에서 조국을 위해 헌신한 호국영령의 정신을 한 번 더 되새기고, 최근 북한의 핵 위협 등 안보 문제와 관련해 국민이 분열하지 않고 단합된 모습으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국내 배치의 정당성을 재확인한 데 이어 18일에는 인천상륙작전의 실제 현장인 인천 월미공원을 방문해 해군 첩보부대 충혼탑에 참배하는 등 '안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애국적인 내용을 담은 작품이어서 이 영화를 보셨을 것"이라면서 "안보행보의 일환이자 문화융성과 내수활성화를 진작하려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할리우드 액션 배우 리암 니슨이 출연한 이 영화는 6·25 전쟁의 분수령이었던 인천상륙작전의 이면에서 활약한 한 해군 첩보부대의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청와대는 개봉에 앞서 직원들을 상대로 '인천상륙작전' 내부 시사회를 열었고, 새누리당 지도부도 최근 이 영화를 단체 관람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