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수 수영대회에서 2명이 숨진 지 보름 도 안 돼 이번에는 세종시 수영대회에서 참가자가 익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Gettyimagebank/이매진스
인쇄

지난 6일 전남 여수에서 열린 바다수영대회에서 2명이 숨지고 1명이 탈진하는 사고가 발생한 지 보름도 안 돼 세종시에서 열린 수영대회에서 참가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오후 1시 52분께 세종시 어진동 세종호수공원에서 열린 수영대회에 참가해 수영하던 한모(39) 씨가 숨졌다.

한 씨는 이날 '제2회 세종특별자치시장배 트라이애슬론대회'의 사전행사로 열린 오픈워터 수영대회에서 수영하다 레일을 잡고 잠시 쉬던 중 갑자기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보트에 타고 있던 안전요원들이 한 씨를 구조해 응급 처치를 한 뒤 물 밖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현장에 있던 119구급대 관계자는 "구조 당시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었다"면서 "병원으로 옮기기 전 심정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 씨는 이날 세종호수공원을 한 바퀴 도는 1.5㎞ 구간 가운데 1㎞ 넘게 완주했으며, 마지막 부표 지점에서 갑자기 호흡 곤란을 일으키며 고통을 호소했다.

당시 대회는 130여 명의 수영 동호회 회원 등이 참가한 가운데 오후 1시부터 진행됐다.

경찰 관계자는 "한 씨는 평소 지병은 없었지만, 오늘 아침에는 컨디션이 좋지 않다는 이야기를 동호회원들에게 했다고 한다"면서 "1차 검안 결과 사인이 밝혀지지 않아 부검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영대회를 주관한 세종시수영연맹 관계자는 "선두 그룹에 있던 한씨가 수영 도중 힘들어하면서 호흡이 가빠하는 모습을 보여 보트에 태워 심장 제세동기를 사용해 응급조치를 하고, 약물도 투여했다"고 진술했다.

세종시는 이날 사고에 따라 21일로 예정됐던 '제2회 세종특별자치시장배 트라이애슬론대회' 본행사를 취소했다.

경찰은 대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조치 위반 여부 등을 조사중이다.

앞서 지난 6일 오후 12시 48분께 전남 여수시 소호동에서 열린 '제9회 여수 가막만배 전국바다수영대회'에 참여한 A(64) 씨와 B(44·여) 씨 등 2명이 숨지고, 1명이 탈진해 쓰러지는 사고가 잇따라 났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