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호주 선수들이 '좋은 자리에서' 농구 경기를 보기 위해 출입카드를 변조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IO BASKETBALL AUSTRALIA
Jim Young / Reuters
인쇄

최대 10명의 호주 선수가 호주와 세르비아의 농구 4강 경기를 좋은 자리에서 보기 위해 출입(AD)카드를 변조했다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0일 호주 매체 헤럴드 선에 따르면 일부 호주 선수들은 호주와 세르비아의 농구 4강 경기가 열리는 경기장에서 변조된 AD카드를 갖고 허가받지 않은 자리에 앉아 있다가 스태프들에게 잡혔다.

이중에는 7인제 남자 럭비팀 주장인 에드 젠킨스, 사이클의 맷 글래처, 조정의 피오나 앨버트와 루시 스테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 올림픽조직위원회 측은 "단지 조사를 받고 있을 뿐이고 누구도 체포되거나 기소되지는 않았다"며 "만약 AD카드를 변조했다면 이는 브라질 경찰이 아닌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사해야할 문제"라고 밝혔다.

호주 조직위는 선수들이 브라질 법을 어기지 않았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이나, 미국 수영 선수들의 거짓 신고 사건을 겪은 브라질 경찰이 쉽게 보내주지 않을 것 같다고 이 매체는 예상했다.

만약 AD카드를 변조한 것이 드러나면 선수들은 벌금을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호주 선수단은 이미 젠킨스 등 남자 럭비팀이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만취하고 수영 선수 2명이 연락도 없이 밤새 놀고 들어오는 등 여러차례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