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망명에 대한 북한의 공식 입장이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AE YONG HO
A sales assistant watches TV sets broadcasting a news report on Thae Yong Ho, North Korea's deputy ambassador in London, who has defected with his family to South Korea, in Seoul, South Korea, August 18, 2016. REUTERS/Kim Hong-Ji TPX IMAGES OF THE DAY | Kim Hong-Ji / Reuters
인쇄

북한은 20일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망명에 대해 남한 당국이 '범죄자'를 끌어들여 "반공화국 모략 선전과 동족 대결에 써먹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에서 "최근 박근혜 역적 패당은 영국 주재 대표부에서 일하다가 자기가 저지른 범죄 행위가 폭로되자 법적 처벌이 두려워 가족과 함께 도주한 자를 남조선에 끌어들이는 비열한 놀음을 벌여놓았다"고 밝혔다.

이번 논평은 지난 17일 우리 정부가 태 공사의 망명을 공식 발표한 이후 사흘 만에 나온 북한의 첫 공식 반응이다.

통신은 태영호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진 않은 채 "도주자는 많은 국가 자금을 횡령하고 국가 비밀을 팔아먹었으며 미성년 강간 범죄까지 감행한 것으로 하여 그에 대한 범죄수사를 위해 지난 6월 이미 소환지시를 받은 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화국 중앙검찰소는 이자의 범죄 자료를 료해(조사)하고 7월12일 고의적비밀누설죄, 국가재산횡령범죄, 미성년성교범죄에 대한 수사 시작 결정서를 발급했다"고 덧붙였다.

thae yong ho

이어 "놈은 마땅히 자기가 범한 범죄에 대한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하겠으나 자기를 키워주고 내세워준 조국과 부모 형제들마저 버리고 저 혼자 살겠다고 도주함으로써 인간으로서 갖추어야 할 초보적인 의리도 티끌 만한 양심도 도덕도 없는 인간쓰레기라는 것을 스스로 드러내 보였다"고 거칠게 비난했다.

또 "남조선 괴뢰들이 도주자가 대표부에서 당사업을 하였다느니, 항일투사의 아들이라느니 하는 등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늘어놓으면서 도주자의 더러운 몸값을 조금이라도 올려보려고 무진애를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어 태 공사가 거주했던 영국을 향해서도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통신은 "우리는 사건 발생 초기부터 영국 측에 도주자가 감행한 범죄 행위들에 대해 알려주고 조사를 위해 범죄자를 넘겨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서 엄중시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소위 법치를 제창하는 영국 당국이 우리의 정당한 요구와 범죄자 인도와 관련한 국제 관례를 무시하고 범죄자를 동족 대결에 피눈이 되어 날뛰는 남조선 괴뢰들에게 넘겨준 것"이라며 "영국은 범죄자를 빼돌림으로써 범죄 행위에 가담하고 남조선 괴뢰들의 동족 대결을 부추기는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고 비난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