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인 10번째 지카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ZIKA
FILE - In this Jan. 18, 2016, file photo, a female Aedes aegypti mosquito, known to be a carrier of the Zika virus, acquires a blood meal on the arm of a researcher at the Biomedical Sciences Institute of Sao Paulo University in Sao Paulo, Brazil. Health officials said Thursday, Aug. 4, 2016 that two babies have been born with Zika-related defects in California. The California Department of Public Health said the infants were born to infected mothers who spent time in countries where the virus i | ASSOCIATED PRESS
인쇄

태국을 여행하고 돌아온 30대 남성이 국내 10번째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31일부터 태국 파타야 지역을 방문하고 지난 8일 입국한 K씨(35)의 혈액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0일 밝혔다.

K씨는 태국 현지 체류 중 모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된다.

K씨는 지난 13일 근육통의 증상이 나타났고 14일에는 발진과 발열이 생겨 15일 서울 은평구 은평연세병원에서 처음 진료를 받았다.

이후 K씨는 지카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돼 연세대학교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고 병원 측이 보건당국에 신고해 지난 19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K씨의 건강은 양호한 상태로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추가 검사를 하고 있다.

K씨가 지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국내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는 10명으로 늘었다. 9번째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 23일 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K씨와 귀국한 동행자 등을 상대로 추가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한국인 환자들로 인한 지카 바이러스의 추가적인 국내 전파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카 바이러스 발생국가가 계속 확대되는 만큼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cdc.go.kr)와 모바일 사이트(http://m.cdc.go.kr)를 통해 지카 바이러스 발생국가 현황을 확인해달라"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추가 전파 방지를 위해 모기감시와 방제작업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임신부는 지카 바이러스 발생 지역으로 여행을 연기해달라"고 당부했다.

zika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