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프랑스 경보선수는 경기 도중 X을 쌌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YOHANN DINIZ
2016 Rio Olympics - Athletics - Final - Men's 50km Race Walk - Pontal - Rio de Janeiro, Brazil - 19/08/2016. Yohann Diniz (FRA) of France competes. REUTERS/Damir Sagolj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 Damir Sagolj / Reuters
인쇄

프랑스 경보 선수가 배탈이 나 경기 도중 변이 다리로 흘러내리는 낭패를 당한 뒤에도 레이스를 완주했다.

안타깝고도 감동적인 이 사연의 주인공은 50㎞ 경보 세계기록(3시간32분33초) 보유자인 요한 디니즈(38)다.

디니즈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폰타우 비치코스에서 열린 경보 50㎞ 결승에 출전했다.

그는 세계기록 보유자답게 10㎞ 지점까지 선두를 기록 중이었다.

그러던 디니즈의 다리 뒷부분으로 갑자기 묽은 변이 흘러내렸다. 선두로 걷던 디니즈한테 벌어진 이 장면은 중계 화면에 그대로 잡혔다.

그는 잠시 멈출 수밖에 없었다. 뒤에서 따라오던 선수들이 그를 앞질렀다.

yohann diniz rio

한 시간 쯤 지났을 때 디니즈는 얼마 뒤 아스팔트 바닥에 드러눕고 말았다. 아무런 움직임 없이 누워 있던 그는, 그러나 불과 몇 초 뒤 다시 일어나 경기를 이어나갔다.

디니즈는 이런 눈물 나는 경기를 펼친 끝에 8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yohann diniz rio

yohann diniz rio

그는 세계기록을 세울 만큼 기량이 우수하지만, 유독 올림픽에서는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다리와 배 통증 때문에 기권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경기 도중 지정 구역 이외의 장소에서 물을 마셨다가 실격됐다.

이번 올림픽에서도 불운이 이어졌지만, 그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 어쩌면 그게 가장 중요한 것인지도 모른다.

yohann diniz ri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