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태권도 '금메달' 오혜리가 지치지 않았던 건 앞을 내다본 과학적 훈련 덕분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AEKWONDO
Oh Hyeri of South Korea celebrates after winning a women's Taekwondo 67-kg final at the 2016 Summer Olympics in Rio de Janeiro, Brazil, Friday, Aug. 19, 2016. (AP Photo/Andrew Medichini) | ASSOCIATED PRESS
인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한 태권도 대표팀은 올해 1월부터 8주간 웨이트트레이닝 등으로 근파워를 강화하는 훈련만 했다.

8주 내내 발차기는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박종만 태권도 대표팀 총감독은 "당시 많은 태권도인이 '미친 것 아니냐'며 우려했다"고 털어놓았다.

태권도 선수들은 근육이 두꺼워지면 유연성과 순발력이 떨어진다면서 근력 강화 운동을 기피해 왔다.

하지만 대표팀의 훈련 프로그램을 마련한 한국스포츠개발원 연구원 김언호 박사의 생각은 달랐다.

얼굴에 발이 스치기만 해도 득점이 인정되는 데다 전자호구시스템에 헤드기어가 처음 도입돼 변수가 생긴 이번 대회에서는 쉴 새 없이, 그리고 더욱 빠르게 공격할 필요가 생겼다. 같은 체력이라도 효율적으로 쓰고, 가용범위를 넓히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

스포츠생리학을 전공한 김 박사는 "태권도는 힘 있게 빨리 차기가 생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선수들이 발차기를 더 빨리하려면 근력이 필요하다. 발차기를 1만 번, 10만 번 연습할 필요가 없다. 근육을 만들어놓고 100번만 하면 된다"고 말한다.

그는 대표팀 코치진에게 생각의 전환을 요구했고 코치진도 이를 받아들였다.

김 박사의 훈련 프로그램은 근육의 파워와 스피드를 함께 끌어올리는 근파워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여러 점프 동작을 반복하면서 하체 근육을 발달시키는 '플라이오메트릭' 등으로 좌우 밸런스를 갖추도록 하는 데에도 신경 썼다.

매일 1시간 반가량의 근력 강화훈련은 태권도 기술 훈련을 시작하고도 7월 말 브라질로 출국하기 전까지 계속했다.

김 박사는 "처음에 대표 선수들을 만나보니 그동안 웨이트 트레이닝을 거의 안 한 선수도 있더라"고 전했다.

대표적인 것이 이대훈(한국가스공사)과 오혜리(춘천시청)다.

*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Close
태권도 오혜리, 리우올림픽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이번 대회 남자 68㎏급에서 화끈한 공격력으로 태권도 경기의 묘미를 선사하며 동메달을 딴 이대훈은 이전까지는 근력 운동에 특별히 신경 쓰지 않아 턱걸이를 한 개도 못했다.

하지만 지금은 10개씩 6세트를 해낼 정도로 전체적으로 근력이 좋아졌다. 그러다 보니 자신감도 늘었다.

20일(한국시간) 여자 67㎏급에서 금메달을 딴 오혜리도 근력 강화훈련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스물여덟 살의 오혜리는 8강전을 치른 뒤 약 45분 만에 준결승전을 뛰었다. 준결승과 결승, 두 경기는 모두 한 점 차의 힘겨운 승부였지만 끝까지 체력적으로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이었다.

김 박사는 오혜리의 경우 근력강화 훈련 이후 이전보다 30% 이상 향상됐다고 밝혔다.

오혜리는 금메달을 딴 뒤 "부족한 게 뭔지 알고 준비한 것이 웨이트트레이닝이었다. 기초를 많이 잡아줬고 선수 개개인에 맞춰서 도움을 줬다"면서 "체력이 부치다는 느낌이 없었다. '잘 준비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웨이트트레이닝을 안 하고 왔으면 경기를 아침부터 밤 10시까지 하루 종일 하는데 체력적으로 버틸 수 있을까 생각했다"면서 "개개인에 따라 다르겠지만 나한테는 꼭 필요한 운동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자신감을 얻은 부분 중 하나도 그것이다"라면서 "신의 한 수 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