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마이크로소프트 로고에서 잠시동안 ‘O'가 사라졌던 좋은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사람과 브랜드, 그리고 세계의 여러 명소가 그들의 이름에서 철자 하나씩을 빼버렸다. 이때 빠진 철자는 A와 B, 그리고 O다. 마이크로소프트 영국지사 또한 그들의 캠퍼스에 설치된 간판에서 두 개의 ’O’를 뺐다. 여기에는 ‘좋은’ 이유가 있었다.

영국의 국민건강서비스(National Health Service)는 지난해 ‘#MissingType’이란 제목의 캠페인을 시작했다. 유명한 이름에서 A와 B, 그리고 O를 빼내면서 사람들에게 A형과 B형, AB형, O형의 피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인식시키고 헌혈을 장려하기 위한 캠페인이다. 지금 이 캠페인은 21개국의 헌혈기관과 함께 진행되는 중이다.

적십자의 발표에 따르면, 2초마다 전 세계 누군가에게는 수혈이 필요하다고 한다. 하지만 미국의 경우 헌혈이 가능한 사람들 가운데 매년 헌혈을 하는 사람은 10%에 불과하다. 적십자는 특히 여름에 혈액량이 부족해진다고 밝혔다. 휴가를 비롯한 각종 활동이 늘어나면서 헌혈하는 사람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이 같은 캠페인에 네덜란드의 “I Amsterdam” 사인과 시드니의 오페라 하우스, 테스코, 모건 스탠리 등이 동참했다. 아래는 그들이 캠페인에 동참한 모습을 보여주는 사진과 영상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Famous Signs Are Suddenly Missing Letters To Prove A Crucial Point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