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용대를 포함한 배드민턴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은퇴 의사를 전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배드민턴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은퇴 의사를 전했다. 여기에는 이용대(28·삼성전기), 유연성(30·수원시청), 김사랑(27·삼성전기), 배연주(26·KGC인삼공사)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리우올림픽에서 중도 탈락한 다음 날인 17일(이하 한국시간) 이득춘 국가대표팀 감독과 면담하면서 국가대표 은퇴 의사를 밝혔다.

이용대와 유연성은 이번 올림픽에서 예상 밖의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두 사람은 남자복식 세계랭킹 1위임에도 리우올림픽 8강에서 탈락하는 충격적인 결과를 봤다.

사실 이용대는 리우올림픽 전부터 '이번이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밝혀왔다.

이용대는 19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후배에게 길을 터주고, 부담 없이 운동하면서 미래에 대해 생각하고 싶다"고 은퇴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국가대표에서 은퇴하면 해외 프로 배드민턴 리그에 진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용대는 아직 소속 구단을 정하지는 않았지만, 12월에서 이듬해 2월까지 열리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중국, 인도 등의 배드민턴 프로리그에서 뛸 계획이다.

1

유연성도 리우올림픽 성적에 상심했다. 또 아내가 출산을 1∼2달밖에 남겨두지 않아서 가족의 곁을 지키고 싶다는 생각도 은퇴 결정에 영향을 줬다. 대표팀에서는 합숙 생활을 해서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김기정(26)과 함께 남자복식 세계랭킹 3위이던 김사랑은 부상 치료를 위해 은퇴를 결정했다.

여자단식 배연주도 면담에서 은퇴 의사를 표명했다. 배연주는 리우올림픽에서 조별예선을 통과했으나, 16강에서 패해 메달 획득을 이루지 못했다.

10년 간 국가대표로 뛴 배연주는 노력한 만큼 결실을 보지 못했다고 판단해 은퇴를 마음먹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 감독은 한국에 돌아가면 이들 선수의 의사를 대한배드민턴협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이후 협회는 선수들의 은퇴를 수용할지 판단하고 절차를 밟는다.

한편 주축 선수들의 대거 은퇴 선언으로 인해 배드민턴 국가대표팀은 전면적인 세대교체를 피할 수 없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