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몬 바일스가 벌을 보고 기겁하는 장면은 정말이지 깜찍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올림픽 4관왕에 등극한 기계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는 사실 우리와 다를 바 없이 평범한 사람이었다.

시몬 바일스는 지난 2014년 난닝에서 열린 세계 체조 선수권서 (*역시나, 놀랍지도 않게) 금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대에 섰다. 시상식 당시 들고 있던 꽃다발이 지나치게 향기로웠는지, 벌이 꼬였다. 벌을 포착한 은메달 수상자는 즉시 바일스에레 알렸고, 바일스는 깜짝 놀라며 기겁했다.

벌 앞에서는 세계 최고 체조 선수라는 타이틀은 아무 상관 없었다. 그녀의 귀여운 표정을 보시라. 어떻게 더욱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