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리우 올림픽 여자배구 대표팀에는 통역도, 팀 닥터도 없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90
연합뉴스
인쇄

리우올림픽 4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김수지(29·흥국생명)와 이재영(20·흥국생명)이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두 선수는 아쉽다는 말과 함께 리우 현지에서 경험한 고충에 관해 설명했다.

김수지는 "많이 아쉽다. 목표를 거두지 못해 죄송스럽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현장 상황이 어땠냐'라는 질문에 "많이 열악했다. 특히 김연경(28·페네르바체 )이 고생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김수지는 "선수단 중에 영어를 할 수 있는 사람이 김연경밖에 없었다. 가뜩이나 많은 경기를 뛰어 체력이 떨어진 (김)연경이가 통역 역할까지 하면서 많이 힘들어했다"라며 "옆에서 보기에 안타까웠다"라고 말했다.

여자 배구대표팀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올림픽을 소화했다. 여자 배구대표팀 선수들과 동행한 이는 감독과 코치, 트레이너, 전력분석원 등 단 4명뿐이었다. 대한배구협회 직원은 AD카드가 없다는 이유로 단 한 명도 리우에 가지 않았다. 인력부족으로 인해 선수들이 경기 외 부수적인 일을 도맡아야 했다. 김수지와 함께 귀국한 이재영은 "몸 관리를 해주실 팀 닥터가 없어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s

여자배구대표팀은 최악의 상황에서도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다만 수비력, 특히 리시브에서 많은 실수를 해 네덜란드전을 승리하지 못했다. 이재영은 리시브 불안에 관한 비판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였다. 그는 "확실히 국내 프로리그에서 하는 것과 올림픽 무대는 많이 다르더라"라며 "리우올림픽에서 얻은 경험을 가슴에 안고 더 성장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인천공항엔 서병문 배구협회 신임 회장과 배구협회 관계자들이 대거 나와 두 선수를 반겼다. 올림픽 지원 문제에 관해 배구협회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많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