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국 유일 입영부대 춘천 102보충대가 사라진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강원 춘천시 신북읍에 있는 102보충대가 창설 이후 65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입영부대인 102보충대는 10월부터 더는 입영자를 받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102보충대가 앞으로 해체된다는 것은 알려졌지만 실제로 입영이 중단되는 것이다.

병무청 관계자는 19일 "다음 달 27일까지 102보충대 입영자를 받은 뒤 10월부터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실상 부대 해체에 들어간 셈이다.

the

국방개혁의 하나로 2014년 12월 의정부 306보충대가 63년 만에 해체됐지만, 102보충대는 유보돼 전국 유일의 보충대로 남아 있었다.

연평균 4만∼5만 명이 입영해 65년간 약 260여만 명 장정이 이 부대를 거쳐 갔다.

102보충대는 입소일인 매주 화요일 매회 약 1천여 명이 춘천을 찾아 춘천지역 경기에 한 축을 담당해 왔다.

하지만 102보충대가 해체되면 각 사단 신병교육대로 직접 입소하는 것으로 변경된다.

그동안 보충대에서 소집해 훈련을 마치면 근무 부대로 배치하는 형태가 아닌 사단 훈련소로 직접 입영하는 것이다.

102보충대 전신은 6·25 한국전쟁 중인 1951년 3월 제주도에서 창설된 훈련소로 휴전 협정이 끝난 직후인 1953년 8월 춘천에 자리 잡았다.

당시 춘천시 근화동에 있다가 1967년 12월 율문리로, 1987년 10월 현 위치인 신북읍 용산리로 이전했다.

102보충대 해체가 전해지자 지역사회는 앞으로 미칠 영향과 시설 활용방안에 관심이 쏠린다.

춘천시 입장에서는 매주 1천 명 안팎의 입영자를 따라온 가족, 친지, 친구 등 3∼4천 명의 방문이 사라질 경우 지역 경기가 위축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102보충대는 춘천지역 음식점과 숙박업소, 택시업계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가 작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부지가 국방부 소유지만, 춘천시는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활용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일단 군 장병 휴양소를 비롯해 일부에서는 102보충대가 군부대 시설인 만큼 군(軍)과 관련한 영화를 제작하는 장소로 특화하자는 등 의견이 분분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