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터키 동부에서 연쇄 폭탄공격으로 13명이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터키 동부에서 군경을 노린 폭탄공격이 또 연쇄 발생, 사상자가 속출했다.

18일 터키 동부의 비틀리스주(州) 히잔 구역에서 군용 차량이 지나가는 순간 근처에서 폭탄이 터져 군인 5명과 민간인 경비원 1명이 숨지고 군인 6명이 다쳤다고 터키 도안 통신사가 전했다.

또 동부 엘라즈주(州) 엘라즈시 경찰본부 근처에 있던 차량에 설치된 폭탄이 터져 3명이 사망했다.

turkey

140여명 가량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17일 밤 늦게 반주(州)의 한 경찰서에서 차량 폭탄이 터져 민간인 2명과 경찰관 1명이 숨지고, 70여 명이 부상했다.

터키 군경 시설 또는 차량을 겨냥한 폭탄공격은 이달 10일 이후 벌써 6건이다.

아직 배후를 주장하는 단체는 없으나 터키정부는 쿠르드계 분리주의 무장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 소행으로 추정했다.

비날리 이을드름 총리는 엘라지를 찾아 "어떤 테러조직도 터키를 굴복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turkey

지난달 쿠데타 시도 후 한동안 PKK 공격이 거의 없었으나 이달 중순 이후 다시 급증했다.

특히 이날 폭탄공격 현장 가운데 엘라즈는 터키 동부에 있긴 해도 쿠르드계 지역이 아니며 그간 PKK 공격도 일어나지 않았다.

최근 PKK는 쿠르드계 지역이 아닌 곳에서도 군경을 상대로 공격을 벌이겠다고 경고했다.

PKK 지도자 제밀 바이윽은 이달 7일 친(親)PKK 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산악, 계곡, 도시를 가리지 않고 어디서든 전쟁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