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티파니, '슬램덩크' 결국 하차..SM "심려끼쳐 죄송해"[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K
kbs
인쇄

걸그룹 소녀시대 티파니가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KBS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진과 티파니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월 15일 광복절에 욱일기 디자인이 들어간 이모티콘 문구를 SNS에 올려 논란이 된 티파니 문제에 대해 논의해 왔습니다. 협의 결과, 논란이 된 내용이 국민 정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공감하여 멤버 티파니의 하차를 최종 결정했습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향후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당분간 추가 멤버 충원 없이 5인 체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티파니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측 역시 이와 관련해 "프로그램 측과 논의해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티파니가 광복절에 욱일기 디자인이 들어간 문구를 SNS에 올리는 잘못을 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회사 차원에서도 이런 일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는 사과의 말을 덧붙였다.

앞서 티파니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SM타운 콘서트 종료 후 소녀시대 멤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가 그려진 ‘도쿄’ 글자와 일장기 이모티콘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티파니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러한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제 자신이 많이 부끄럽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제가 한 행동이나 글들이 많은 분들에게 보여지고 있음을 명심하고 이러한 일이 없도록 항상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저의 부족함으로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6명의 여성 출연자들이 꿈을 이루기 위해 계모임을 하며 서로 돕는다는 구성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민효린의 꿈이었던 가수 도전기에서는 '언니쓰'라는 프로젝트 그룹을 구성, 감동과 재미를 선사해 동시간대 1위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멤버의 논란으로 인해 멤버에 변화가 생겼고, 이는 곧 프로그램의 위기로까지 여겨질 수 있는 상황. 팀워크가 중요하게 여겨지는 만큼 멤버의 변화는 중요한 문제일 수밖에 없다. 과연 '언니들의 슬램덩크'가 이같은 변화와 위기를 잘 극복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