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연평도에서 해병대 부사관이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YEONPYEONG
A general view shows Yeonpyeong Island, South Korea, Tuesday, Nov. 22, 2011. A year ago Wednesday, North Korea unexpectedly raised the stakes in the decades-long dispute over its maritime border with South Korea by launching the first attack on a civilian area on the island since the war, and catapulting the neighbors to the brink of a new all-out conflict. (AP Photo/Lee Jin-man) | ASSOCIATED PRESS
인쇄

서해 북단 연평도에서 해병대 부사관이 얼굴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돼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해병대에 따르면 18일 오전 5시 43분께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모 해병부대 내 야외 체력단련실 인근에서 A(23) 하사가 총탄에 맞아 숨져 있는 것을 동료 부사관이 발견했다.

동료 부사관은 "해안 정밀탐색 작전을 나가기 위해 체력단련실 근처를 지나던 중 쓰러져 있는 A 하사를 발견했다"며 부대 측에 알렸다.

발견 당시 A 하사는 얼굴에 총탄을 맞고 피를 흘린 채 숨을 거둔 상태였다. 왼손에는 다른 병사의 총기로 등록된 K1 소총 1정이 쥐어져 있었다.

A 하사는 이날 오전 1시께부터 상황실에서 야간 근무를 했으며 이날 오전 8∼9시께 다음 근무자와 교대할 예정이었다.

해병대 관계자는 "상황실 근무자가 총기와 탄약을 관리하는 보관함의 열쇠를 갖고 있다"며 "A 하사가 다른 병사의 총기를 가져다 사용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A 하사는 2014년 3월 해병대에 부사관으로 입대했고, 포항에서 부사관 교육을 받은 뒤 같은 해 7월 연평도의 이 부대로 전입했다.

A 하사의 부모는 이날 오전 여객선을 타고 부대에 도착해 시신 상태를 확인했으며 "아들이 자살할 이유가 전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병대는 A 하사가 총기를 손에 쥐고 있었던 점 등으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병대 관계자는 "A 하사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확인했는데 사고와 관련해 의심할 만한 내용은 없었다"며 "주변 동료들을 상대로도 추가 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