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DJ 서거 7주기 행사 앞두고 생가서 불이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18일 신안군과 목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0분께 전남 신안군 하의면 후광리 김대중 전 대통령생가 초가 사랑채 지붕에서 불이 났다.

당시 새벽 밭일을 마치고 생가 인근을 지나던 주민이 연기가 나는 것을 목격, 마을이장에게 신고했고 의용소방대원들이 출동, 20여분만에 진화했다.

이 불로 1㎡ 정도 처마 일부가 불에 탔을 뿐 더 이상 큰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경찰은 불이 난 처마 부분에 전선 등 전기설비가 전혀 없어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화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날 DJ생가에서는 오전 10시 하의면 김대중 대통령 추모위원회 주관으로 연례행사인 김대중 대통령 서거 7주기 추도식이 거행된다.

고길호 신안군수, 전남도의원, 군의원 등 각급 기관장과 지역인사, 마을 주민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