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해 아파트 분양권 수익률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이 아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3
gettyimagesbank
인쇄

올해 거래된 분양권 가운데 분양가 대비 수익률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제주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리얼투데이국토교통부가 발표한 1∼7월 분양권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제주도 분양권의 평균 수익률(분양가 대비 프리미엄 비율)이 9.8%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 수익률이 4.9%인 것에 비해 2배가량 높은 것이다.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제주영어교육도시에 분양된 해동그린앤골드, 유승한내들퍼스트오션 등의 아파트들은 2억원대 후반의 분양가에 8천만∼9천만원 가량의 웃돈이 붙어 거래된 것으로 신고됐다. 분양가 대비 30% 이상의 수익률을 올린 셈이다.

42

제주에 이어서는 세종시가 평균 8.9%로 2위였다.

세종 중흥S클래스 리버뷰와 리버뷰 2차의 경우 8천만∼1억1천만원, 세종시 금성백조 예미지 새뜸마을 12단지는 6천여만원의 웃돈이 신고되면서 분양가 대비 20∼30%의 수익이 났다.

이어 충남의 분양권이 분양가 대비 6.2%, 광주광역시 5.7%, 대전 5.3% 등 주로 지방 분양권의 평균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경기도는 평균 5.5%의 분양권 수익이 발생해 서울(4.4%)을 웃돌았다.

특히 성남 분당구는 판교신도시의 알파돔시티 판교알파리움 주상복합아파트 분양권의 경우 고액의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되면서 시·군·구 기준으로 가장 높은 평균 18.7%의 수익이 발생했다.

연초 거래된 알파돔시티 판교알파리움 전용 96.82㎡의 경우 분양가 7억2천만원에 3억2천만원의 웃돈이 붙어 10억4천만원에 팔리는 등 수익률이 44.4%에 달했다.

판교알파리움 다른 분양권도 1억∼3억원 가량의 웃돈이 신고돼 분양권 전매로 20% 이상의 높은 수익을 챙겼다.

하남시 권역에 포함된 위례신도시 위례에코앤롯데캐슬 전용 84.98㎡는 6억4천600만원에 팔려 분양가 대비 2억원 가량의 웃돈이 신고됐다.

서울에서는 성동구 왕십리뉴타운3구역 센트라스 1, 2차 전용 60㎡가 분양가 3억4천400만원에서 2억6천100만원 비싼 6억500만원에 거래돼 수익률이 서울 분양권중 가장 높은 75.9%에 달했다.

또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29.92㎡는 지난 6월 분양가(19억6천640만원)에 무려 11억5천360만원의 웃돈이 붙어 31억2천만원(수익률 58.7%)에 팔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