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인비와 김세영이 첫날 1타에 공동 2위를 기록하다 (경기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21
연합뉴스
인쇄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골프 대회가 열린다. 박인비(28·KB금융그룹)와 김세영(23·미래에셋) 등, 세계적인 선수들을 앞세운 한국 여자 골프가 메달을 딸 수 있을까?

18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파71·6천245야드)에서 2016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첫날 1라운드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박인비는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쓸어담아 5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김세영 역시 박인비와 똑같은 성적으로 공동 2위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올해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로 단독 선두에 나섰다.

박인비는 부상으로 인한 부진이 이어져 왔으나 큰 경기에 강한 박인비의 모습은 생애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도 이어졌다.

공동 2위에 자리한 김세영 역시 보기 없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쳤다. 특히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기도 했다.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경기를 시작한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버디 5개와 보기 4개로 1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전인지는 3번부터 5번 홀까지 3개 홀 연속 보기로 초반 불안한 출발을 보였으나 이후 경기력을 회복하며 언더파 점수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순위는 공동 19위다.

양희영(27·PNS창호)은 버디 2개를 잡았으나 보기도 4개가 나오는 바람에 2오버파 73타, 공동 39위에 밀렸다.

2라운드에서는 양희영이 18일 오후 8시41분에 경기를 시작하고 김세영이 오후 9시03분, 전인지는 오후 9시47분에 각각 1번 홀을 출발한다.

박인비는 오후 10시58분에 2라운드 경기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