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시아나 기체 결함으로 승객 150명이 6시간 발 묶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피서철 광주발 제주행 아시아나 항공기의 운항 지연사태가 또다시 발생해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17일 오전 11시께 광주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으로 가기로 한 OZ8143편이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되면서 탑승객 150여명의 발이 6시간동안 묶였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에서 대체 항공편을 투입, 오후 5시에 운항을 재개했다.


아시아나 측은 승객을 태우고 출발하기 직전 연료 온도조절기에 오류 표시가 들어와 안전을 위해 점검에 들어갔으며 대기 중인 승객들에게 식사 쿠폰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용객들은 공항에서 하루 일정을 완전히 날린데다 항공사 측이 대기한 지 3시간이 지나서야 오후 4시 15분 출발 계획을 알렸고 이마저도 또다시 미뤄졌다고 항의했다.

이용객 A(35·여)씨는 "아버지 칠순을 기념해 대가족이 여행을 가는데 렌터카 예약과 관광 일정에 모두 차질이 생겼다"며 "에어컨에 문제가 있다고만 하고 1시간이나 기내에서 대기한 후에야 운행 지연을 통보받았다. 어린아이와 노인도 있는데 항공사 측의 미숙한 대응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에도 김포·여수·광주·제주공항을 연결하는 아시아나 항공기 한 대가 김포공항과 광주공항에서 각각 정비와 고장을 이유로 운행이 지연돼 승객 155명이 5시간가량 공항에 발이 묶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