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해 더위로 죽은 사람은 경북에서만 3명 전국에서 14명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yonhap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올해 온열질환 사망자 수가 역대 최고치에 육박했다.

17일 질병관리본부(KCDC)의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결과에 따르면 감시체계가 가동된 5월23일 이후 지난 15일까지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열부종 등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는 14명이었다.

이는 2011년 집계 시작 이후 가장 많았던 2012년의 15명보다 1명 적은 것이다. 온열질환 사망자는 2013년에는 14명, 2014년 1명, 작년 11명 등이었다.

yonhap

사망자는 경북에서 각각 3명씩 발생해 가장 많았다. 경남, 전남, 대구에서 2명이 나왔고 인천, 광주, 경기, 충북, 부산에서 각각 1명이 더윗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올해 사망자 중 3명을 제외한 11명은 가마솥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7월 마지막주 이후 발생했다.

KCDC는 전국 응급실의 신고를 통해 온열질환자와 사망자를 집계하고 있다. KCDC는 당초 사망자수가 16명이라고 홈페이지에 게시했지만 이날 오후 5시38분 부산과 전남의 병원측 신고 실수가 확인됐다며 사망자수를 14명으로 수정 게시했다.

yonhap

같은 기간 온열질환자는 1천800명으로 다시 역대 최다를 경신했다. 작년 전체 온열질환자수(1천56명)의 1.7배, 2014년 환자(556명)의 3.2배나 된다.

온열질환자는 7월말 급격히 늘기 시작한 뒤 장기화하면서 매주 증가폭이 확대되고 있다. 7월 24~30일 268명에서 7월31일~8월6일 337명으로 늘었고 8월7~13일에는 역대 주간 통계 최고치인 548명이었다. 이번주 들어서는 14~15일 이틀간만 149명의 온열질환자가 나왔다.

온열질환자는 노인뿐 아니라 젊은 층에서도, 낮 시간대뿐 아니라 밤 시간대에도, 실외뿐 아니라 실내에서도 많이 발생했다.

65세 이상 노인이 전체 온열질환자의 26.8%(482명)를 차지했지만, 30대 미만 청년층의 비율도 25.3%(455명)이나 됐다.

열대야가 계속되면서 야간에 발생한 온열질환자도 적지 않아 오후 6시~익일 오전 10시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전체 온열질환자 3~4명 당 1명 꼴인 28.1%(505명)에 달했다.

온열질환자의 대다수인 78.8%(1천418명)는 실외에서 변을 당했지만, 실내에 있다가 온열질환에 걸린 경우도 21.2%(382명)나 됐다.

보건당국이 발표한 온열질환 예방수칙은 아래와 같다.

▲ 물을 자주 마시고 술이나 카페인 음료는 마시지 말 것

▲ 어두운색 옷이나 달라붙는 옷을 피할 것

▲ 온열 질환이 발생하면 시원한 장소에서 수분을 섭취할 것

▲ 환자의 상태가 의식이 없을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으면 신속히 119에 신고해 도움을 요청할 것을 제시하고 있다. 만약 불가피하게 낮에 야외활동을 할 때는 햇빛을 피하고 그늘에서 자주 휴식을 취해야 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