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BBC가 사라졌다고 보도한 영국 주재 북한 공사는 사실 한국에 와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yonhap

제3국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던 태용호(55)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가족과 함께 최근 한국에 들어왔다고 통일부가 17일 밝혔다.

BBC는 지난 16일 태용호 공사가 가족과 함께 제3국 망명을 신청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 : BBC가 망명을 신청한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의 신분을 밝혔다

아내 등 가족과 함께 대사관이 있는 런던 서부에서 몇 주 전에 자취를 감췄다는 BBC의 보도를 생각하면 이미 한국에 와 있었을 공산이 크다.

특히 다수의 언론이 태 공사가 제3국을 경유하지 않고 영국에서 한국으로 바로 입국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바에 의하면 더욱 그렇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태용호 공사가 부인, 자녀와 함께 대한민국에 입국했다"며 "이들은 현재 정부의 보호 하에 있으며 유관기관은 통상적 절차에 따라서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태 공사는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현학봉 대사에 서열 2위에 해당한다"며 "지금까지 탈북한 북한 외교관 중에서 최고위급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의 선전 담당인 태 공사는 부인과 자녀들과 함께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대사관 내 서열 2위에 해당하는 고위급 외교관의 탈북은 매우 이례적이다.

정 대변인은 태 공사의 입국 경로에 대해서는 "상세한 탈북 및 입국 경로에 대해서는 관련 해당국과의 외교문제가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상세히 밝히지 못함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yonhap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브리핑룸에서 태용호 영국주재 북한공사의 망명 및 국내 입국사실을 밝히고 있다.

그는 태 공사의 가족 구성에 대해서도 "자녀 문제도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는 것 자체가 신변보호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태 공사의 탈북 동기에 대해서는 "김정은 체제에 대한 염증, 그리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대한 동경, 그리고 자녀와 장래 문제 등이라고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관계기관 조사를 마친 후에 유관기관 협의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태 공사 한국 망명의 의미에 대해서 "북한의 핵심계층 사이에서 김정은 체제에 대해서 더 이상 희망이 없다, 그리고 또 북한 체제가 이미 한계에 이르고 있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지배계층의 내부결속이 약화되고 있지 않느냐 하는 그런 판단을 해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