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민 MC' 송해, 이름 내건 길 생겼다..종로 ‘송해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

국민 MC인 송해의 이름을 내건 길이 생겼다.

17일 종로문화원에 따르면 오는 20일 오후 5시 종로구 수표로 104 일원(‘국일관’ 앞)에서 ‘송해길’ 선포식이 개최된다.

‘송해길(songae-gil)'은 도로명 수표로로 육의전 빌딩에서 낙원상가앞까지 길로 지난 5월 23일 ’도로명 주소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송해의 공식 명예 도로로 지정됐다.

올해 90세인 송해는 1927년 황해도 재령 출신의 실향민으로 종로구 낙원동에 ‘연예인 상록회’ 사무실을 열고 50년 넘게 원로 연예인을 보살폈다. 지역에 대한 남다른 애착과 강한 유대감으로 이 지역이 ‘제2의 고향’이라는 후문이다.

관련 기사: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