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종인은 '더민주'가 이대로 가면 망하는 이유를 7가지에 걸쳐 지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17일 "시대가 예전처럼 이념에 사로잡혀 있을 때에는 정체성이라는 말이 맞을 수 있지만, 그렇게 해서는 영원히 집권을 못한다"고 말했다.

1. '노동자'라는 단어 하나 빠진 것 갖고 난리치는 정당으로는 안된다

24

8·27 전당대회에서 대표직을 내려놓는 김 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연합뉴스와 한 퇴임 인터뷰에서 "정당의 최고가치는 집권이다. 서구의 사회주의정당들도 이데올로기에 잡혀있다가 대중정당으로 변모했기 때문에 집권이 가능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것도 정체성이라고 하고 저것도 정체성이라고 하는데, 웬놈의 정체성이 그렇게 많으냐"며 최근 '노동자' 표현 삭제를 둘러싼 당 강령 개정 파문과 관련, "'노동자'라는 단어 하나 빠진 것 갖고 난리치는 정당으로는 안된다"고 일갈했다.

이어 "더민주가 '노동자를 앞세운다'고 말하지만 노동자를 위해 지금까지 무엇을 했는가"며 "형식적인 이름 만을 걸고서 우리가 누굴 위한다고 하는 건 정치하는 사람들이 할 소리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2. 선거에서 중요한 것은 유권자의 갈망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다

42

그러면서 "나더러 너무 '우클릭'을 한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뭐가 우클릭이고 뭐가 좌클릭인지 나는 이해를 못한다"며 "정당은 표를 얻지 못하면 집권을 못한다. 현상을 정확히 인식해야 한다.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유권자가 갈망하는 게 뭔지 정확히 파악하는 것으로, '저 사람들이 집권하면 변할 것'이라는 신호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3. 새누리와 더민주 지지층 사이에 떠있는 부분을 흡수해야 한다

42

김 대표는 "우리가 계급정당도 아니고, 자꾸 정체성만 운운하면 국민이 짜증내고 외면할 수밖에 없다"며 "새누리당과 더민주 지지층 사이에 떠있는 부분을 어떻게 흡수할지가 제일 중요하다. 무슨 계급정당 같은 얘기를 해도 안된다. 대중이 그대로 흡수할 수 있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구호성 얘기를 아무리 해봤자 한표도 못얻는다. 구호만 외치고 행동하지 않으면 국민이 외면한다"고 말했다.

4. 현재로선 정말 암울해보인다

42

김 대표는 "더민주가 총선에서 얻어낸 집권 가능성을 살려 어떻게 국민에게 신뢰를 받고 내년에 집권할지 생각해야 하는데 그걸 못한다"며 "지금 이 상태로 계속가면 과연 집권할 수 있겠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현재로선 정말 암울해보인다"고 밝혔다.

5. 특정세력이 당을 완전히 장악하려고 한다

24

8·27 전대 이후 '포스트 김종인' 체제에 대해서도 "패권주의 부활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아마 특정세력이 당을 완전히 장악하게 돼 빠른 시일 내에 대권후보를 확정지어야겠다는 체제로 가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 어느 한 세(勢)가 강하니 적당히 편승하겠다는 사고로는 당의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강령 논란에 대해서는 "나는 강령이 어떻게 고쳐졌는지 알지도 못하는데, 전부 내가 어떻게 한 것처럼 인식하는 사고방식에 젖어있다"며 "이 당의 고질적 생리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으로, 앞으로 당이 어떻게 갈지 뻔히 예측된다"고 말했다.

6. 당 대표 출마하는 사람들, 대선을 어떻게 치른다는 말도 안 한다

24

당권주자들을 향해서도 "최소한 당 대표로 출마하는 사람이면 '앞으로 당을 어떻게 끌고가고 대선을 어떻게 치르겠다'는 얘기를 할 줄 알았는데, 어느 한 계파의 지지를 얻기 위해 거기에 맹종하는 언사를 한다"며 "오죽 할말이 없으면 확정하지도 않은 강령으로 시비를 거는가. 그런 수준밖에 안되는 사람들이다. 당의 수준이 그렇다면 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당 밖에서 나한테 '저 사람들 원래 그런 사람들인데 다시 그 꼴로 돌아가겠지', '헛수고했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다면 어쩔 수 없다. 더민주가 과거로 돌아갈 가능성이 70∼80%는 된다"고 말하면서도 "하지만 완전히 옛날로 돌아가기도 쉽지 않을 것이다. 설마하니 완전히 옛날로 돌아가겠느냐"고 반문했다.

7. '반미' 노무현 정부도 이라크 파병했다. 정당이 책임질 수도 없는 걸 당론화 하지 마라

53

김 대표는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배치를 둘러싼 당내 논란과 관련, "사드 문제를 당론으로 정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다"며 "당론으로 선거공약으로 내세울 수 있는 것이냐. 그리고 집권하면 철회할 수 있는 것이냐. 그게 가능한 일인가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당의 주류로 있는 사람들 가운데 노무현정부 때 근무한 사람이 많다. 그 때를 회상해 보면 쉬울 것"이라며 "가장 반미를 부르짖던 정부가 노무현 정부지만, 미국과의 관계에서 무엇을 관철시켰는가. 이라크 파병도 안한다고 하다가 다 할 수밖에 없었던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당이 끝까지 책임지고 할 수 없는 것을 놓고 맹목적으로, 특별한 확신도 없이 당론화하자는 건 상식에 맞지 않는다"거 거듭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