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귀국한 신태용 감독이 올림픽 결과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REGNANCY DELIVERY
연합뉴스
인쇄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아쉬운 마음을 안고 브라질에서 귀국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축구대표팀을 이끈 신태용 감독은 17일 선수단과 함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열렬히 응원해 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 아쉬움이 많이 남는 대회였다"라고 입을 열었다.

또 "선수들은 내가 바랐던 것을 모두 쏟아내 열심히 뛰었다. 선수들은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대표팀은 조별리그에서 2승 1무 조1위로 8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8강전에서 온두라스에 0-1로 석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신태용 감독은 와일드카드로 선발했던 선수들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손흥민, 석현준(트라브존스포르), 장현수(광저우) 등 와일드카드 3명의 선수는 제 몫을 다했다"라며 "특히 손흥민은 뒤늦게 합류했지만, 도착하자마자 후배들을 챙기느라 바쁘게 지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의 헌신이 없었다면 팀이 더 어려웠을 것"이라면서 "손흥민은 8강전을 마친 뒤 온종일 울었는데, 내 가슴도 미어졌다"라고 회상했다.

신태용 감독은 "손흥민을 비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또 신 감독은 리우올림픽 출전에 대한 소감도 전했다. 그는 "이번 올림픽 대표팀은 골짜기 세대라는 평가를 들었다"라며 "올림픽 예선전을 시작할 때는 본선 진출조차 쉽지 않다고 평가받았지만, 똘똘 뭉쳐 잘 싸워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이 세계대회에서 더 자신감을 느끼는 계기가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올림픽 대표팀 선수 중 성인대표팀에 추천하고 싶은 선수가 있느냐'라는 말에 "다들 열심히 했다. 다 추천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은 나 스스로에게도 큰 의미가 있다"라며 "더 많이 공부하고 연구해 큰 사람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은 앞으로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성인대표팀 코치로 합류해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을 함께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