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BBC가 망명을 신청한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의 신분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youtube/Tri Continental
인쇄

가족과 함께 제3국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의 외교관은 선전을 담당하고 있는 태용호(Thae Yong Ho) 공사라고 영국 BBC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태용호는 가족과 함께 10년 동안 영국에 거주해왔고, 아내 등 가족과 함께 대사관이 있는 런던 서부에서 몇 주 전에 자취를 감췄다.

영국 정부가 작성한 이달 현재 런던 주재 외교관 명단을 보면 그는 직급이 공사(minister)이며 북한 대사관 내 서열로는 공관 차석에 해당된다.

북한 태용호 런던과 평양의 라이프 스타일에 대해 비교하면서 북한 체제의 우수성에 대해 영어로 설명하고 있다.

BBC방송은 태용호를 'deputy to the ambassador' 라고 소개하며 북한의 이미지를 영국인들에게 홍보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그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통치가 외부에서 오해를 받고 잘못 보도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고 설명했다.

태용호는 한 연설에서 영국인들이 지배계층에 세뇌됐다고 주장했다가 관중의 비웃음을 받자 "영국이나 미국에 있는 이들이 자유로운 교육, 주거, 의료가 있는 나라가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북한을 다시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BBC방송은 전했다.

north korea london embassy

영국 런던의 북한 대사관

BBC방송은 태용호가 북한을 변호해야 하는 입장이었음에도 그 직무에서 마음이 떠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태용호의 자녀들은 근처 공립학교를 다녔고 이들 중 한 명은 그 지역의 한 테니스 클럽에서 열심히 활동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중앙일보를 인용해 태용호 공사(minister)가 사라졌고, 그가 아니면 류경준 3등 서기관일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은 아울러 태용호의 막내 아들과 같은 반 친구인 루이스 프리어(19)를 인용해 이들 가족이 7월 중순께 망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프리어는 자신의 친구인 태용호의 막내아들이 아버지의 주재 지역이던 덴마크에서 태어났다가 북한으로 돌아간 후 4년 전 영국으로 왔고,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에서 수학과 컴퓨터공학을 전공할 계획이었다고 전했다.

프리어는 "우리는 진짜 좋은 친구였다. 그는 매일 페이스북과 왓츠앱을 했는데 갑자기 모든 SNS 계정이 먹통이 됐다"며 "정말 걱정된다. 전화통화도 안된다"고 말했다.

north korea london embassy

north korea london embassy

영국 런던의 북한 대사관

태용호는 2001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한과 유럽연합(EU)의 인권대화에서 북한 대표단 단장으로 외교무대에서 주목을 받은 적이 있다.

당시 외무성 구주국장 대리이던 그는 북한 외무성 내에서 손꼽히는 서유럽 전문가로 알려졌다.

태용호는 고등중학교 재학 중 고위 간부 자녀들과 함께 중국에서 유학하며 영어와 중국어를 배웠으며, 귀국해 평양국제관계대학을 졸업하고 외무성 8국에 배치됐다고 당시 탈북 외교관들이 전했다.

덴마크어 1호양성통역(김정일 총비서 전담통역 후보)으로 뽑혀 덴마크에서 유학했으며 1993년부터 덴마크 대사관 서기관으로 일했다.

1990년대 말 덴마크 주재 대사관이 철수하면서 스웨덴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바로 귀국해 EU 담당 과장으로 승진했다.

런던에 있는 싱크탱크 채텀하우스의 아시아 전문가인 존 닐슨-라이트는 BBC 인터뷰에서 "고위 관계자의 망명이 확인되면 체제에 매우 당혹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닐슨 라이트는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도 영국과 북한 관계는 매우 복잡다단하다며 영국은 2001년 평양에 대사를 파견했고 문화교류를 하고 있으며, 북한 학생들이 케임브리지에서 공부하는 등 학문적인 교류도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북한 외무상인 리용호가 영국 대사를 지냈고, 현재 주영 북한 대사인 현학봉 대사와의 관계도 밀접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영국 외무부는 보도내용을 확인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BBC는 외무부나 북한대사관 측이 코멘트를 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영 한국 대사관 관계자도 연합뉴스에 이번 사안에 대해 확인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김정은 백두산 화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