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도난·분실된 스마트폰을 중국으로 밀반출한 일당이 입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OST PHONE
lucky man finding a phone on the street | Manuel Faba Ortega via Getty Images
인쇄

부산 북부경찰서는 상습 장물 취득·운반 혐의로 국내 총책 이모(24·중국교포)씨를 구속하고, 김모(28)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또 이씨 등에게 훔치거나 습득한 휴대전화를 판매한 8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중국에 거주하면서 범행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A씨의 뒤를 쫓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해외의 장물 스마트폰을 중국으로 밀반입하는 A씨의 지시를 받는 국내 조직이다.

A씨가 인터넷 게시판이나 페이스북을 통해 장물 휴대폰을 매입한다는 광고 글을 올리면, 이씨 등은 연락해온 사람들과 접촉해 직거래하는 역할을 맡았다.

이씨 등은 이렇게 사들인 스마트폰 일부는 국제 택배로, 일부는 인천항 보따리상을 통해 밀반출한 뒤 A씨에게 전달했다.

경찰은 A씨 등이 올해 2월부터 최근까지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수사과정에서 이씨 등이 보관하고 있는 장물 휴대폰 68대를 압수해 주인에게 돌려줬다고 밝혔다.

한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입증 가능한 장물 휴대전화 거래는 100여 대 이지만 실제 밀반출된 것은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들이 경찰 수사를 피하려고 대화 기록이 남지 않는 채팅앱으로 범행을 모의하는 등 상당히 치밀하게 범행을 해왔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