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기계체조 시몬 바일스, 올림픽 4관왕 등극하다(사진+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시몬 바일스(19·미국)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마루 종목에서 우승, 4관왕으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바일스는 17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기계체조 마지막 날 마루 결선에서 15.966점을 받아 금메달을 추가했다.

the

2위인 팀동료 알렉산드라 레이즈먼(15.500점)과는 0.466점 차였다. 3위에는 아미 팅클러(14.933점·영국)가 이름을 올렸다.

이번 올림픽에서 전인미답의 여자 기계체조 5관왕에 도전했던 바일스는 평균대(3위)를 제외하면 단체전을 시작으로 개인종합, 도마에 이어 마루까지 금메달 4개를 목에 걸었다.

바일스는 10일 단체전에서 미국이 통산 3번째 올림픽 정상에 서는 데 기여했다.

이틀 뒤 개인종합 결선에서는 4종목 합계 62.198점을 받아, 2위 레이즈먼(60.098점)을 2점 이상 앞서며 1위를 확정지었다.

개인종합 우승시 눈물을 보였던 바일스는 다음날 도마에서 3관왕을 이룬 뒤에는 덤덤하게 정상을 즐겼다.

the

바일스는 16일 평균대에서 손으로 평균대를 짚지 않고 앞으로 한 바퀴를 도는 '프런트 턱' 동작 착지 중 미끄러져 두 손으로 평균대를 짚는 실수를 했지만, 동메달을 추가했다.

마음을 다잡은 바일스는 이날 마루에서 용수철 같은 탄력을 자랑하며 완벽한 연기를 펼쳤고, 연기가 끝난 뒤 관중들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새로운 전설의 등극을 알렸다.

바일스의 대단한 기록에 트위터 유저들도 환호했다.

시몬 바일스는 19살에 미국 체조선수로는 올림픽과 세계 선수권을 합해 가장 많은 금메달을 받은 선수가 됐다.

시몬 바일스의 메달보다 더 빛나는 건 그녀가 기계체조라는 종목에 불러온 기쁨과 즐거움이다.

재밌는 사실: 시몬 바일스는 미국 체조 선수 중 가장 많은 금메달을 획득했다. 남녀 선수를 모두 합해서 말이다!

스타다웠어요! 4개의 금메달과 한 개의 동메달. 당신이 빛나는 것을 볼 수 있어 정말 행복했어요!

이날 경기에서 바일스는 기계체조의 진정한 기대주임을 증명했다. 다음 올림픽에서도 그녀가 활약하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