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의외의 한국 의류 브랜드가 일본 힙스터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행은 돌고 도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 그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스트릿패션이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촌스럽게 여겨졌던 '90년대 패션'이 이제는 '힙'한 스타일이 된 것이다.

* 관련기사

- '유행은 돌고 돈다'는 것을 보여준 90년대 배우들의 헤어스타일 (사진)
fetus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이런 유행은 한국에서만 일어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일본에서도 스트릿패션이 다시 유행하고 있다. 그런 일본에서 힙한 의류 브랜드 중 한 가지는 바로 한국 브랜드인 '휠라'다.

인스타그램에 휠라를 일본어로 한 'フィラ'를 검색하면 로고를 자랑스럽게 보여주는 일본인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Sayaka Chiba(@116mame)님이 게시한 사진님,

Risei(@risechii_ssc)님이 게시한 사진님,

ゆい(@yui.12_6)님이 게시한 사진님,

ごん(@ayakuru.0602)님이 게시한 사진님,

90년대 스타일이 유행하기 시작하면서, 의류 브랜드인 '챔피온'과 함께 휠라가 일본에서 예상치 못했던 인기를 끌게 된 것이다.

勝。(@katsuyam.a)님이 게시한 사진님,

한국일보에 따르면 휠라는 1911년 이탈리아에서 처음 시작된 브랜드다. 한국에는 1992년에 론칭했고, 휠라코리아가 2007년 휠라 본사를 인수해 현재 전 세계 70여개 국에서 사업을 운영 중이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지난 해 상반기 제일모직에서 영입된 김진면 휠라 사장은 "최근 휠라가 일본 시장에서 매우 잘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Close
카일리 제너, 미용과 패션의 변천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