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저께TV] '택시' 홍신애, 직업 뒤에 숨겨진 아픈 가정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요리 연구가 홍신애가 직업 뒤에 숨겨져 있던 아픈 가정사를 밝혀 시청자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말복을 맞아 보신 특집으로 이뤄진 ‘택시’. 이날 맛칼럼리스트 황교익과 요리연구가 홍신애가 출연했고, 두 사람은 직업과 관련된 일화들을 들려줬다. 홍신애는 요리연구가의 길에 들어선 이유가 아픈 아들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tvN '택시‘에는 ’수요미식회‘에서 찰진 입담과 방대한 지식으로 큰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홍신애, 황교익이 출연했다. 두 사람은 자신만의 맛집으로 이영자, 오만석을 안내했다.

맛집으로 가는 도중 두 사람은 맛칼럼리스트와 요리연구가가 된 사연을 밝혔다. 홍신애는 “첫째 아들이 태어날 때 어떤 호르몬이 부족했다. 그래서 제대로 소화를 못 시켰고, 보통의 아이들이 5~6개월 되면 시작하는 이유식을 16개월 만에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홍신애는 “아들을 위해 식재료와 요리를 연구하다 보니 요리 연구가가 됐다. 아들이 지금 머리도 크고 몸도 크다. 사람들이 이런 사연을 모르고 ‘아들 살 좀 빼야겠다. 좀 굶겨야겠다’고 하면 가슴이 아프다. 며칠 전에도 그런 말을 들었다. 나는 아들이 잘 먹는 것만으로도 너무 기쁘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날 홍신애는 요리 연구가가 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밝히며 시청자들의 안타깝게 만들었다. 평소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음식 이야기를 해줬던 홍신애. 황교익과 맛을 놓고 티격태격하며 '센언니' 포스를 풍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은 아픈 아들을 위해 헌신하는 한 어머니의 모습을 내비치며 시청자들의 눈물을 불렀다.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