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불어민주당이 강령에 '노동자'를 그대로 남겨 둘 것으로 보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MINJOO
연합뉴스
인쇄

강령 개정을 둘러싸고 벌어진 더불어민주당내 갈등이 '노동자'라는 단어를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한때 노선투쟁으로까지 번질 조짐을 보이던 이번 파동이 지도부 차원의 수습노력으로 조심스럽게 봉합되는 흐름이다.

일단 당내에서는 '노동자' 단어를 삭제하려 했던 강령개정안 초안이 지도부에 정식으로 보고되지 않은데다 실무진에서 문구를 조정하다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하면서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17일 열리는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노동자'라는 단어를 유지하는 쪽으로 결론이 나면 아무 문제 없이 넘어갈 일이라는게 당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실제로 비대위원들 사이에서는 '노동자' 문구를 유지하는 방식으로 이번 논란을 마무리하자는 기류가 강하다.

양승조 비대위원은 1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삭제할 이유도 없지 않은가"라고 말했고, 이개호 비대위원도 "상징성을 고려해서라도 노동자라는 단어를 삭제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당 지도부 역시 더는 논란을 확대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강령개정 의견은 실무진에서 나온 것일 뿐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강령개정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에 보고된 일이 없다. 당 대표나 지도부가 강령개정에 영향을 미친 것처럼 보는 시각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정체성 문제가 아닌 실무 차원에서 자구를 수정하다 생긴 문제다. 전문의 단어와 문장들이 어색하다보니 이런 일이 벌어졌는데 그냥 자구를 다시 수정하면 된다"며 "일종의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그는 강령 개정으로 삭제가 추진되고 있어 추미애 후보가 제기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문제에 대해서도 "개별정책 내용을 헌법 전문같은 강령에 다 넣지는 않는다"며 "정체성 논쟁을 할 필요는 없는 사안"이라고 했다.

정장선 총무본부장 역시 당권 주자들에게 모두 전화를 해 "강령개정 추진은 지도부에 보고되지 않았으며, 아직 확정된 사안도 아니다"라며 "마치 김 대표의 의중이 반영된 것처럼 얘기가 나오는 것은 잘못"이라는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