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일본 장대높이뛰기 선수는 자기 '거시기' 때문에 예선에서 탈락했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야!

언젠가는 이런 일이 생길 줄 알았다.

지난 토요일, 일본 선수 히로키 오지타가 장대높이뛰기 예선에 참여 중이었다. 그러나 성공 직전에 자기의 '거시기'가 봉을 치며 아래처럼 탈락했다.

얼굴이 엄청 찌그러졌는데, '거시기'가 아파서인지 마음이 아파서인지 애매하다.

Close
멋진 리우 올림픽 장면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US의 'Inconvenient Penis Is A Huge Problem For Japanese Pole Vaulter Hiroki Ogita In Rio''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