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신수가 공에 맞아 왼쪽 팔뚝이 부러지는 부상을 당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O TEXAS
Aug 8, 2016; Denver, CO, USA; Texas Rangers right fielder Shin-Soo Choo (17) in the on-deck circle in the second inning against the Colorado Rockies at Coors Field. Mandatory Credit: Isaiah J. Downing-USA TODAY Sports | USA Today Sports / Reuters
인쇄

올해 잦은 부상으로 고생하는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투구에 맞아 왼팔뚝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 1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1회 2루수 땅볼, 3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1-2로 끌려가던 5회 1사 주자 없을 때 이날 3번째 타석에 들어갔다.

추신수는 상대 선발 로스 뎃와일러의 시속 141㎞ 싱커 3구에 왼쪽 손목 근처를 맞았다.

고통스러워하던 추신수는 노마 마자라와 교체됐다.

2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추신수는 타율 0.247로 떨어졌고, 올해 7번째 몸에 맞는 공을 기록했다.

검진 결과는 추신수의 왼쪽 팔뚝 뼈가 부러진 것으로 나왔고, 텍사스 구단은 17일 구단 팀 닥터인 케이스 메이스터에게 수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텍사스 구단은 아직 추신수의 복귀 예상 시기를 밝히지 않았다.

미국 텍사스 지역 신문 '댈러스모닝뉴스'는 "추신수가 정규시즌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올해 추신수와 비슷한 곳을 다친) 포수 로빈슨 치리노스가 복귀까지 60일이 걸렸다. 그리고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은 이제 48일밖에 남지 않았다"고 전했다.

제프 배니스터 텍사스 감독은 "(추신수의 공백으로) 우리 팀은 커다란 도전에 직면했다. 추신수는 우리 구단에 꼭 필요한 선수 중 하나다. 끔찍한 장면이 나왔지만, 우리는 계속해서 경기할 수밖에 없다"며 안타까운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추신수는 올해 오른쪽 종아리 염좌(4월 10일~5월 20일), 왼쪽 허벅지 햄스트링 부상(5월 22일~6월 13일), 허리 통증(7월 21일~8월 5일)으로 세 차례 부상자명단에 올랐는데, 이번 부상 역시 힘들 전망이다.

이날 경기에서 텍사스는 오클랜드에 5-2로 역전승을 거둬 아메리칸리그 15개 팀 가운데 가장 먼저 70승(50패) 고지를 밟았다.

그러나 텍사스는 주전 톱타자 이탈이라는 커다란 손실을 보게 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