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이 3개부처 장관을 교체했는데 야당의 반응은 차갑기 이를 데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Kim Hong-Ji / Reuters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3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발표했다. 야당은 '국민을 우롱한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김성우 홍보수석은 16일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장관 교체 등을 포함한 개각을 발표했다.

문체부 장관에는 청와대 정무수석을 역임했던 조윤선 전 여성가족부 장관이, 농림장관에는 이 분야 정통 관료 출신인 김재수 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이, 환경부 장관에는 경제부처에서 예산 업무를 담당한 이후 박근혜 정부에서 조정 업무를 맡았던 조경규 국무조정실 제2차장이 내정됐다.

bh

각 내정자들에 대한 청와대의 평가는 이렇다.

default

"조 문체장관 내정자는 정부와 국회에서 쌓은 폭넓은 경험과 국정 안목을 토대로 문화·예술을 진흥하고 콘텐츠·관광·스포츠 등 문화기반 산업을 발전시켜 문화 융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js

"김 농림장관 내정자는 30여년간 농림축산식품 분야에 재직하면서 풍부한 경험과 강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농림축산식품 분야를 새로운 성장 산업으로 육성하고 경쟁력을 제고해 농촌경제의 활력을 북돋아나갈 적임자"

jkk

"조 환경장관 내정자는 환경분야 등 정부정책 전반에 대한 풍부한 식견과 조정능력을 갖춘 분", "정부 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기후변화·미세먼지 등 환경 현안을 조화롭게 풀어나가고 친환경 에너지 타운 등 미래성장동력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반면 야당의 반응은 차갑기가 이를 데 없다. 그 중심에는 단 한 사람,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문보기)

"개각의 목적이 실종된 개각이다. 국정쇄신의 의지와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먼 개각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국정쇄신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기대를 소폭 개각, 시늉내기 개각으로 비켜가려 한 것은 아닌지 의심을 갖게 한다.

무엇보다 각종 의혹 속에 국민과 언론과 야당이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우병우 민정수석의 해임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었던 점은 믿기조차 어렵다.

이번에 개각에 포함된 인물들은 모두 우병우 수석의 검증을 거쳤을 것으로 생각된다.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서있는 인물이 검증한 사람들을 어떻게 국민에게 제시할 수 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


국민의당

국정 쇄신도, 민심 수렴도, 지역 탕평도 없는 ‘3무(無) 개각’이다.

"이번 개각은 쇄신과는 거리가 멀 뿐만 아니라 돌려막기 식으로 장관 몇 자리 바꾸는 ‘찔끔 개각’에 불과하다."

"민심의 지탄을 받아온 주요 부처 장관들이 이번 개각에서 모두 쏙 빠졌고, 특히 국민들이 그토록 열망하는 우병우 민정수석이나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해임 또한 배제된 점은 국민을 더욱 허탈하게 만든다."

"이번 개각으로 ‘국민은 떠들어도 청와대는 달린다’는 아집이 다시 확인됐다."

"박근혜 대통령이 잘못된 3무 개각으로 레임덕으로 가는 고속열차에 올라 탄 것은 아닌지 참으로 걱정된다."


정의당 (전문보기)

오늘 개각은 전면적인 국정쇄신을 요구했던 야당과 국민을 대놓고 우롱한 개각이다.

무엇보다 비리의 중심에 서있는 우병우 민정수석이 검증한 인사를 국민들에게 내보이는 뻔뻔함에 분통이 터진다.

국정의 신뢰를 망가뜨린 청와대 민정라인과 외교안보라인은 그대로 두고 무슨 개각을 이야기 하는지, 도대체 개각의 이유 조차 알 수 없다.

더욱이 조윤선 전 정무수석을 다시금 돌려막기 한 것을 보면 인사에 대한 빈곤한 철학이 그대로 드러난다.

조 전 수석은 필요에 따라 여성정책전문가 되기도 하고 문화창달의 적격자가 되기도 하니, 국정의 만능열쇠인 모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