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준기 할리우드 진출작, '레지던트이블' 베일 벗었다...내년 2월 개봉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이준기가 출연하는 외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이 베일을 벗었다.

영화 배급사 UPI 코리아는 16일 내년 2월 개봉을 확정한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티저 포스터와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비디오 게임을 바탕으로 한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는 2002년 첫 선을 보인 이후 다섯 번의 시리즈를 거듭하는 동안 전세계적으로 10억 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거두고 역대 게임 원작 영화 중 가장 큰 흥행을 기록하는 등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얻고 있는 SF 액션 블록버스터.

33

특히 개봉을 앞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은 전 시리즈를 뛰어 넘는 화려한 스케일과 강렬한 스토리로 15년 간 이어온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최종편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이번 영화는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를 통해 세계적인 액션 배우로 거듭난 밀라 요보비치를 비롯해 알리 라터, 이아인 글렌, 숀 로버츠 등 전편의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 것은 물론 한국 배우 이준기의 합류 소식으로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5

한편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얼굴에 상처를 입은 앨리스의 강렬한 포스가 시선을 압도한다. 한 손에 총을 든 채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만으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앨리스의 모습은 그가 보여줄 액션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영화는 내년 2월 개봉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