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무성 "왕이 무능해 일제때 국민이 고통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5일 "조선말에 왕들이 무능해서 우리 국민이 일본 사람들 밑에서 그렇게 고통받게 만들었는데, 다시는 그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 민생투어를 진행 중인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예술의 전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광복 71주년을 맞는 소감을 묻자 이같이 말하고 "나라를 더 잘 발전시켜야 되겠다는 의무감이 강하게 든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듣기에 따라서는 차기 대권에 대한 포부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e

Close
김무성이 더위를 식히는 아주 평범한 방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그는 앞서 전북 진안에서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향후 정치행보와 관련, "민생투어가 아직 절반도 끝나지 않았는데…"라면서도 "9월 말이나 10월에 이야기하겠다"고 밝혀 이르면 다음 달 대권도전을 공식화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또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선출에 대해서는 "잘하리라고 생각한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민생투어에 대해 "요즘 주로 농촌 지역을 다니고 각종 농산물 재배 농민과 판매자들을 많이 만나고 있는데, 전반적으로 생산 과잉 때문에 가격이 안 맞고 저장 또한 문제"라며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지만 정부가 수급안을 조절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1일부터 전국 민생투어에 나선 김 전 대표는 이날 전북 장수 사과농장과 전통시장, 진안 마이산 등을 찾아 민심을 청취한 데 이어 대전에서 잠깐 공연을 관람한 뒤 다시 전북 무주로 향했다.

그는 "전북 방문 일정은 오늘, 내일까지가 끝이고 조만간 충청권을 다시 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