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림픽 배드민턴 선수가 경기 패배 후 속을 달래는 매우 기름진 방법(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호주의 배드민턴 선수 사완 세라싱헤는 14일 대만과의 남자복식 경기를 끝으로 올림픽 일정을 마무리했다. 호주 남자 복식조는 대만, 러시아, 한국을 상대로 모두 경기에 패했다. 아래는 세라싱헤-차우 조가 이용대-유연성 조에 맞선 경기 장면이다.

세라싱헤는 이에 좌절하지 않고, 매우 기름진 방법으로 속을 달랬다. 매셔블에 따르면 그는 치킨 너겟 네 박스, 버거 6개, 감자튀김 여섯 팩, 그리고 여섯개의 브라우니를 주문해 올림픽의 끝을 기념했다. 이에 세라싱헤는 경기 후 페이스북에 아래와 같은 글을 올렸다.

와우! 리우에서의 엄청난 한 주가 지나갔네요! 오늘 경기에 실망하긴 했어요. 우리는 분명 세 번째 세트까지 갈 확률이 있었지만 2세트 마지막을 잘 마무리하지 못했어요. 만약 랭킹이 좀 더 높은 팀에 맞서 이겨 우리의 첫 올림픽을 마무리했다면 좋았을 텐데 말이죠. 그래도 지난 3일 동안 우리보다 좀 더 경력 있는 팀들에 맞서면서 많은 것을 배웠어요. 다시 돌아가서 훈련을 시작하고 계속 발전할 겁니다. 호주에서 우리를 응원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를 전합니다. 매일 코트에서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힘을 줬어요.

자, 지난 몇달 동안 건강식을 먹었는데 드디어 패스트푸드를 먹을 시간이 왔어요!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맥도날드는 리우 올림픽 선수촌 내에서 무료로 제공되며, 세라싱헤가 이날 먹은 맥도날드 식사의 칼로리 총합은 무려 8,369칼로리나 된다고 한다.

h/t Mash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