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통령이 '안중근 의사, 하얼빈 감옥에서 순국'이라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안중근 의사의 순국 장소를 잘못 언급해 논란이 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시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1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축사를 통해 “안중근 의사께서는 차디찬 하얼빈의 감옥에서 ‘천국에 가서도 우리나라의 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라는 유언을 남기셨다”고 밝혔다. 하지만 안중근 의사는 1909년 당시 러시아 영토였던 하얼빈역에서 일제의 조선 초대 통감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고, 중국의 뤼순 감옥으로 옮겨져 이듬해 3월 숨졌다.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벌인 곳과 실제 숨진 곳을 혼동한 것이다. 박 대통령이 인용한 안중근 의사의 유언도 뤼순 감옥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다. 이를 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논란이 됐고, 청와대는 뒤늦게 “하얼빈 감옥이 아니라 뤼순 감옥”이라고 정정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달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도 실패한 ‘쥐덫’ 사례를 성공사례로 잘못 설명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Close
박근혜 휴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